건너뛰기 메뉴



생가(여유당)와 묘

여유당

여유당

생가 여유당은 1925년 을축년 대홍수로 유실되었던 것을 1986년 복원한 것으로 집 앞으로 내(川)가 흐르고 집 뒤로 낮은 언덕이 있는 지형에 자리 잡고 있어 선생은 수각(水閣)이라고도 표현하였다.

당호(堂號)인 여유(與猶)는 선생이 1800년(정조24년) 봄에 모든 관직을 버리고 가족과 함께 고향으로 돌아와서 지은 것으로 여유당기(與猶堂記)를 통하여 아래와 같이 기록하였다.

"나는 나의 약점을 스스로 알고 있다. 용기는 있으나 일을 처리하는 지모(智謀)가 없고 착한 일을 좋아는 하나 선택하여 할 줄을 모르고, 정에 끌려서는 의심도 아니 하고 두려움도 없이 곧장 행동해 버리기도 한다. 일을 그만두어야 할 것도 참으로 마음에 내키기만 하면 그만 두지를 못하고, 하고 싶지 않으면서도 마음속에 담겨 있어 개운치 않으면 기필코 그만 두지를 못 한다.(중략)

이러했기 때문에 무한히 착한 일만 좋아하다가 남의 욕만 혼자서 실컷 얻어먹게 되었다. 안타까운 일이다. 이 또한 운명일까. 성격 탓이겠으니 내 감히 또 운명이라고 말하랴.

노자(老子)의 말에 “여(與) 여! 겨울의 냇물을 건너는 듯하고, 유(猶) 여! 사방을 두려워하는 듯 하거라”라는 말을 내가 보았다.

안타깝도다. 이 두 마디의 말이 내 성격의 약점을 치유해 줄 치료제가 아니겠는가. 무릇 겨울에 내를 건너는 사람은 차가움이 파고 들어와 뼈를 깎는 듯 할 터이니 몹시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하지 않을 것이며, 온 사방이 두려운 사람은 자기를 감시하는 눈길이 몸에 닿을 것이니 참으로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하지 않을 것이다.(중략)

내가 이러한 의미를 해득해 낸 지가 6,7년이나 된다. 당(堂)의 이름으로 하고 싶었지만 이윽고 다시 생각해 보고 그만두어 버렸었다. 초천(苕川)으로 돌아옴에 이르러서 비로소 써가지고 문미(門楣)에 붙여놓고 아울러 그 이름 붙인 이유를 기록해서 아이들에게 보도록 하였다."

배경설명

정약용 선생이 형조참의(刑曹參議)로 있던 1799년(정조23년)에는 선생에 대한 노론(老論)의 공격이 극에 달하고 있었다. 그 해는 정약용 선생을 비롯한 남인의 정치적 스승이었으며 정조의 충직한 신하였던 번암 채제공 선생이 돌아가신 해이기도 했는데, 이 무렵 정조는 정약용 선생을 무한히 신뢰하고 있었으며 밤늦게까지 이야기를 나누는 일이 흔한 광경으로 선생이 판서(判書)가 되고 재상(宰相)이 되어 제2의 채제공이 되는 것은 시간문제로 보였기 때문이다.

노론 벽파는 선생을 제거하려 하였으나 방법이 없었다. 이는 1797년 「동부승지를 사직하는 상소」에서 천주교와의 관계를 모두 고백했고, 그 뒤 곡산부사로 외직(外職)에 나가 선정을 베풀고 돌아온 터였기 때문이었다. 이에 노론은 교활하게도 형 약전을 공격해서 관직에서 물러나게 하였는데, 가족이 물러나면 벼슬자리에 있는 다른 가족도 사직하는 것이 관례였기 때문이었다.

선생은 분노했고 세상이 혐오스러웠다. 벼슬을 그만두기로 결심한 선생은 자명소(自明疏)를 올려 관직을 그만 두기를 청하였다. 정조는 계속 만류하였지만 선생이 벼슬을 거부하자 할 수 없이 그해 7월 26일 이를 허락하였다.

그리고 다음해 1800년(정조24년) 봄에 아버지 정재원이 낙향했던 것처럼 가족들을 데리고 고향 마현으로 돌아와서 집의 문미(門楣)에 “여유당”이라는 현판을 붙이고 은신하였다.

그 해 6월 12일 달밤에 정조의 유시를 전하려 규장각 아전이 한서선(漢書選) 10질을 가지고 찾아왔다. “5질은 남겨서 가전(家傳)의 물건을 삼도록 하고, 나머지 5질은 제목의 글씨를 써서 돌려보내도록 하라. 그리고 그대를 부르리라.” 선생은 가슴이 벅차 눈물을 흘렸다. 노론 틈에 정조를 홀로 남겨놓고 온 것이 비겁하다는 생각이 들어 선생은 돌아가기로 마음먹었다. 그러나 6월 28일 정조는 노론에 둘러싸여 의문의 죽음을 맞게 된다.

묘

○ 경기도 기념물 제7호 정약용선생 묘(1972. 5. 4.지정)

여유당 오른쪽 뒤편 계단길을 올라가면 “집 뒤 동산에 매장하라.”는 정약용의 유언대로 그의 무덤이 있다.

1818년 고향 남양주로 돌아온 정약용은 회갑을 맞은 1822년에 ‘자찬묘지명(自撰墓誌銘)’을 지었다.
선생의 생애와 사상·업적을 묘지명(墓誌銘)이라는 문체를 빌어 사실대로 적은 것으로, 문집에 넣기 위한 집중본(集中本)과 무덤 속에 넣기 위한 광중본(壙中本)이 있다.

자찬묘지명(自撰墓誌銘) 광중본(壙中本)

“이는 열수(洌水) 정용(鄭鏞)의 묘이다. 본명은 약용(若鏞), 자를 미용(美鏞), 호를 사암(俟菴)이라 한다. 아버지의 휘(諱)는 재원(載遠)이다. 음직(蔭職)으로 진주목사에 이르렀다. 어머니 숙인(淑人)은 해남윤씨(海南尹氏)이다. 영조(英祖) 임오년(1762년) 6월16일에 약용을 열수(洌水 한강의 별칭)가의 마현리(馬峴里)에서 낳았다.

약용은 어려서 매우 총명하였고 자라서는 학문을 좋아하였다. 22세(정조7, 1783년)에 경의(經義)로 생원(生員)이 되고 여문(儷文)을 전공하여 28세(정조13, 1789년)에 갑과(甲科)의 제2인으로 합격하였다. 대신(大臣)의 선계(選啓)로 규장각에 배속되어 월과문신에 들었다가 곧 한림에 선입되어 예문관 검열이 되고 승진하여 사헌부 지평, 사간원 정언, 홍문관의 수찬과 교리, 성균관 직강, 비변사 낭관을 지내고, 외직으로 나가 경기 암행어사가 되었다.
을묘년(정조19, 1795년) 봄에 경모궁 상호도감 낭관의 공로로 사간에서 발탁되어 통정대부 승정원 동부승지에 제수되고 우부승지를 거쳐 좌부승지에 오르고 병조 참의가 되었다.

가경 정사년(정조21, 1797년)에 곡산부사로 나가서 혜정(惠政)이 많았다. 기미년(정조23, 1799년)에 다시 내직으로 들어와서 승지를 거쳐 형조 참의가 되어서 원옥(寃獄)을 다스렸다. 경신년(정조24, 1800년) 6월 달에 「한서선(漢書選)」을 하사받았다. 이 달에 정종대왕이 승하하니 이에 화(禍)가 일어났다.

15세(영조52, 1776년)에 풍산홍씨(豊山洪氏)에게 장가드니 무승지 화보의 딸이다. 장가들고 나서 서울에 노닐 때 성호 이익선생의 학행(學行)이 순수하고 독실함을 듣고 이가환과 이승훈 등을 따라 그의 유저(遺著)를 보게 되어 이로부터 경적(經籍)에 마음을 두었다.

상상(上庠)하여 이 벽을 따라 노닐면서 서교(西敎)의 교리를 듣고 서교의 서적을 보았다. 정미년(정조11, 1787년) 이후 4~5년 동안 자못 마음을 기울였는데, 신해년(정조15, 1791년) 이래로 국가의 금지령이 엄하여 마침내 생각을 아주 끊어 버렸다. 을묘년(정조19, 1795년) 여름에 중국의 소주(蘇州) 사람 주문모가 오니 국내가 흉흉하여졌다. 이에 금정도 찰방(察訪)으로 보임되어 나가 왕지를 받아 서교에 젖은 지방의 호족을 달래어 중지시켰다.

신유년(순조1, 1801년) 봄에 대신(臺臣) 민명혁 등이 서교의 일로써 발계하여, 이가환·이승훈 등과 함께 하옥되었다. 얼마 뒤에 두 형인 약전과 약종도 약용과 함께 체포되어 하나는 죽고 둘은 살았다. 모든 대신(大臣)들이 백방의 의를 올렸으나 오직 서용보만이 불가함을 고집하여, 약용은 장기현으로 정배되고, 약전은 신지도로 정배되었다.

가을에 황사영이 체포되자, 악인 홍희운·이기경 등이 갖은 계책으로 약용을 죽이기를 도모하여 조지를 얻으니, 약용과 약전이 또 체포당하였다. 일을 안찰한 결과, 황사영과 관련된 정상(情狀)이 없으므로 옥사가 또 성립되지 않았다. 태비(太妃) 작처(酌處)를 입어 약용은 강진현으로, 약전은 흑산도로 정배되었다.

계해년(순조3, 1803년) 겨울에 태비가 약용을 석방하도록 명하였는데, 상신 서용보가 그를 저지하였다. 경오면(순조10, 1810년) 가을에 아들 학연의 명원으로 방축 향리(방축향리)를 명하였으나 당시 대계(臺啓)가 있음으로 인하여 금부에서 이를 시행하지 않았다. 그 뒤 9년 만인 무인년(순조18, 1818년) 가을에 비로소 향리로 돌아왔다. 기묘년 겨울에 조정 논의가 다시 약용을 등용하여 백성을 편안히 하려 하였는데, 서용보가 또 저지 하였다.

약용이 적소(謫所)에 있은 지 18년 동안에 경전(經典)에 전심하여 「시(時)」, 「서(書)」, 「예(禮)」, 「악(樂)」, 「역(易)」, 「춘추(春秋)」 및 사서(四書)의 제설에 대해 저술한 것이 모두 2백30권이니, 정밀히 연구하고 오묘하게 깨쳐서 성인의 본지를 많이 얻었으며, 시문을 역은 것이 모두 70권이니 조정에 있을 때의 작품이 많았다. 국가의 전장(典章) 및 목민(牧民)·안옥(按獄)·무비(武備)·강역(疆域)의 일과 의약·문자의 분변 등을 잡찬(雜纂)한 것이 거의 2백 권이니, 모두 성인의 경(經)에 근본 하였으되 시의(時宜)에 적합하도록 힘썼다. 이것이 없어지지 않으면 혹 채용할 사람이 있을 것이다.

내가 포의(布衣)로 임금의 지우(知遇)를 입어, 정조대왕의 총애와 가장(嘉獎)이 동열(同列)에서 특이하였다. 그래서 전후에 상사(賞賜)로 받은 서적·내구마·문피 및 진귀하고 기이한 물건 등은 이루 다 적을 수 없을 정도다. 기밀에 참여하여 소희가 있으면 필찰(筆札)로 조진(條陣)하도록 하여 모두 즉석에서 들어 주셨다. 항상 규장각·홍문관에 있으면서 서적을 교정하였는데 직무의 일로 독려하고 꾸짖지 않으셨다. 밤마다 진찬을 내려 배불리 먹여주시고 무릇 내부(內府)의 비장된 전적을 감각을 통하여 보기를 청하면 허락해 주셨으니, 모두 특이한 예우이다.

그 사람됨이 선(善)을 즐기고 옛것을 좋아하며 행위에 과단성이 있었는데 마침내 화를 당하였으니 운명이다. 평생에 죄가 하도 많아 허물과 뉘우침이 마음속에 쌓였었다. 금년에 이르러 임오년(순조22, 1822년)을 다시 만나니 세상에서 이른바 회갑으로 다시 태어난 듯한 느낌이다. 마침내 긴치 않은 일을 씻어 버리고 밤낮으로 성찰하여 하늘이 부여한 본성을 회복한다면 지금부터 죽을 때 까지는 거의 어그러짐이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라이선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정보 담당 부서

웹페이지
문화교육국 >정약용과 >정약용콘텐츠팀
연락처
031-590-2799

만족도 조사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시는 페이지의 정보에 만족하십니까?